•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웰빙
  • ‘파파야 샐러드’…알록달록 항산화물질, 치매 예방에 ‘굿’
  • 2022.05.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현재 우리나라 노인 10명 중 한 명 이상은 치매 환자이다.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65세 이상 인구 814만 여 명 가운데 84만 여 명이 치매 환자였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오는 2025년 치매 환자가 107만 명, 2050년엔 302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해마다 환자가 늘어가는 치매는 노년기를 암울하게 만드는 질병이지만 완벽한 치료가 불가능하기에 예방이 매우 중요하다. 현재까지 알려진 예방법으로는 담배와 술을 피하고, 자주 걸으며, 7시간에서 9시간 정도의 수면 취하기, 그리고 사회 활동을 유지하는 것 등이다.

식단 역시 빼 놓을 수 없는 예방법이다. 미국 신경학회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5월호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45세 이상 7000여 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16년간 추적 분석한 결과, 평소 항산화물질을 더 많이 먹은 사람들은 평생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낮게 나타났다. 즉 루테인이나 리코펜, 제아잔틴, 카로티노이드 또는 비타민A, C, E와 같은 각종 항산화물질이 치매 위험을 떨어뜨렸다는 분석이다. 중요한 점은 이러한 효과가 특정 항산화물질을 많이 먹는다고 나타나지 않았다는 점이다. 수많은 항산화물질을 다양하게 섭치할 경우에 뇌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결론이다.

 

연구를 이끈 메이 A. 베이둔(May A. Beydoun)미국국립노화연구소(National Institute on Aging in Baltimore) 박사는 “항산화제는 세포 손상을 일으킬수 있는 산화 스트레스로부터 뇌를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항산화제는 식물에만 존재하는 성분이다. 과일과 채소에 초록색, 노란색, 주황색, 빨간색, 보라색을 나타내는 색소 성분이다. 브로콜리나 케일, 완두콩, 시금치 등의 녹색 채소나 파파야, 오렌지, 감, 귤 등에 강력한 항산화물질이 다량 들어있다.

 

아직 관련 분야에 대해 추가 연구가 필요하지만, 평소 식단에서 알록달록한 색감의 과일·채소를 포함시키는 것은 뇌 건강에 이롭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식물성 식품이 뇌 건강에 도움을 주면서 치매 예방에도 이롭다는 연구는 이전에도 보고된 바 있다. 앞서 식품영양학 분야의 세계적 학술지인 ‘분자영양식품연구(Molecular Nutrition and Food Research, 2022)에 실린 프랑스 연구에서는 12년 간 65세 이상 800여 명의 식단을 추적 분석한 결과, 다양한 과일과 채소, 통곡물로 구성된 식물성 위주의 식단이 치매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과, 블루베리와 같은 식품이 뇌 건강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