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아마존, 월마트 제치고 美 최대 소매업체로 부상할 것”
  • 2022.07.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디지털 상거래 컨설팅 기업이자 CPG (소비재) 시장조사 기업인 엣지 바이 에션설(Edge by Ascential)은 오는 2024년까지 세계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이 미국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를 제치고 미국 최대 소매업체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엣지 바이 에션설은 최근 보고서에서 온라인 채널이 전체 소매판매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짐에 따라 아마존이 2021년에서 2026년 동안 미국 소매시장 점유율을 10.8%에서 14.9%로 높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에 따라 오는 2026년에 미국에서 Top 3 소매업체와 각 시장 점유율은 아마존 14.9%, 월마트 12.7%, 코스트코 4.4%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2021년 매출 기준으로 월마트(4880억 달러), 아마존(3988억 달러)은 미국 최대 체인 소매업체였다. 이어 크로거(1467억 달러)는 3위, 코스트코(1408억 달러)는 4위다.

하지만 이후 2026년 까지 소매매출의 5년 추정 복합 연간 성장률 (compound annual growth rate; CAGR) 부분에서 아마존은 CAGR 11.7%로 선두를 달릴 것으로 예측된다. 이러한 아마존의 높은 추정 매출 성장률은 두번째로 높은 CAGR을 보일 것으로 예측된 코스트코의 CAGR 7.8%를 크게 넘어서는 수치이다.

엣지 바이 에션설 측은 전자 상거래는 미국과 세계 소매시장의 성장에 가장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